경준

attachment image

ㄴ자료화면. 1 등교 후 피시방에서 하교하는 경준의 모습 (그는 평소 여장을 즐겨하는 편이다.)


'소년'



경준오키드나 서버의 17살 남자 고등학생 어린아이 쇼타 맛있는 이다

찍사충들의 반란으로 인해 폭삭 망해버린 아기상어 최후의 보루이며

그나마 좆기상어가 흥껨 원정대였던 시절



수많은 불참은 인원들의 대가리 통을 박살 내

저 멀리 해적섬 쓰레기통까지 던져버렸던 괴력난신의 아이.



학교에 등교하는 대신 레이드를 도는 것을 좋아하는 순수한 아이였으나,



아기상어가 찍사들의 손에 의해 멸망하는 꼴을 더는 지켜볼 수 없다며

그는 출사표를 완강하게 던졌다.


그후


원정대 내의 더러운 찍싸 트럴들이

일부러 경준의 야망을 저지하고자,

다른 사람을 투표하는 역겨운 상황 와중에도

'뚝심' 하나로 그는 동대륙의 에아나드 영웅이 되었다.


그러나…. 그에게는 어두운 미래가 기다리고 있었는데

---------------------------------------------------







'꿈'






평소와 다를것 없던 어느날 밤,




경준은 문득 코를 찌르는 이상한 냄새에, 잠에서 깨어났다.



그는 수많은 시체더미에서 눈을 뜨게되었고

눈을 뜬 순간, 그 비릿하고 역겹고도 달콤한 피의 냄새란,



미처 알지 못했던 자신의 '몽유'


'경준'은 당혹감과 치밀어오르는 구역질에 몸이 떨리는것을 느꼈다.

자신의 도끼에 꾸덕히 말라있는 핏자국과 육신에서 느껴지는 전투 후의 탈력....


자신의 시야에 펼쳐진 그 광활한 살풍경에,

경준은 자신의 이성을 필사적으로 잡으려 노력했지만

그는 결국 자신의 인간성을 붙잡지 못했다.




**
결국 경준은 미쳐버리고 만것이다.




attachment image






붉은 달이 기운 가시나무자리의 밤,




어느 순간, 몽유병에 시달려 마치 '전쟁의 신 올드피쉬'와 같은 모습으로..

난데없이 동대륙의 모든 씹선비 초식 유저들을 막피한 경준 ,



"아아, 누이 여신이여 저의 죄를 용서하소서."




그러나 생명과 죽음의 본질은 본디 같은것,

매일 같이 웃으며 인사하고, 동고동락 하던 같은 동포.

동대륙의 모든 선비 유저들을 막피 학살한 후 그는 나지막히 지껄였다.



그때 에서야,



비로소, 경준은 자신의 진정한 자아 , 정체성에 대해서 깨닫게 된 것이다.


---------------------------------------------------------------------

'정체'





사실 '경준' 그는 아카츠키의 수장 '제드'의 잃어버린 파편중 하나였었다.




아카츠키 2대 수장 '곰범'

황혼섬에서 떼어냈던 사악한 영혼 '제드'


attachment image


황혼섬의 그 기이한 마력적인 성질에 따라,


혼이 실체화되어,

곰범의 몸에서 기어나와 구천을 떠돌다 바다청년 '샤크'에게 빙의되었고,




제드영혼은 마치 악령처럼,

추악한 자신의 목숨을 구차하게 연명하는 증오의 화신 그자체로 보였다.


attachment image


그 모습을 본 사람들은,


더이상 누구도 그 '사악한 영 제드'사람이라 칭하지 못했다.




아니, 실제로도 그는 이미 하나의 그로아였으며 하나의 '사념체'였다.





그의 증오는 각기 다른 모습으로 세상에 남았으며,




제각기 다른 모습을 취하여,

그 더러운 자신의 의지를 세상에 널리 퍼트리려하였다.




그 파편중의 하나인 '제드의 광기' 또한 영백의 모습으로 실체화 되어 떠돌다,




히라마 산맥의 봉인된 동굴에 잠들어 있던,



태초의 시대에 미사곤과 함께,

그들의 세계로 미처 떠나지 못한 어린 미실론 용들의 남은 잔재에 달라붙어,




잔재의 의지를 먹어치우고는 그 사념의 덩어리기생하였다.



자신들의 고향으로 떠나지 못한 들의,


외로움분노


또한 제드광기증오까지 합쳐진 그 에너지 덩어리는 요동쳤고,




그것은 자신의 기억을 모두 잃은채로 반용반신육신을 가져,

갓난아이의 모습으로 성장하였다.





그것은 마치 사람처럼 보였다.





아니, 경준사람이었다.








그 학살의 밤이 있기 전까지는 말이다.




attachment image




----------------------------------------------------------------------------------------





attachment image


'진실'





증오의 화신 제드, 그의 또 다른 이름 오키드나



에아나드 학계의 무지한 펜대들이 주장하고있는


여러 갈래의 학설,




사실 그들의 연구에 진실은 없다.




사실,

제드오키드나는 본디 동일한 '신' 이었다.



'증오'의 근원 ,



그것은

그림자 시대에 가려 잊혀진 또하나의 '진실' 혹은 '비밀'


-----------------------------------------------------------------

attachment image


'선지자'





고대 불탄성에 숨어들어 몰래 기거하던 악마,


피의 여왕을 따르는 검은 모래 교단 제 3 비밀 사제였던 우치하일족의 Pain 만은


경준이 '제드'의 파편중 하나라는 사실과, 신화속의 비밀또한 알고있었다.


그는 평화 라는 고통속에서도 조용히 잠행하며,


자신의 신분을 계속해서 바꾸었고,

그는 어둠속에서 경준을 유심히 지켜보며



어떤 시간, 어떤 장소, 또 때때로는

제각기 다른 사람의 모습으로 나타나,

경준과 조용히 친분만을 유지하고 있었다.



그는 경준이 자신의 진짜 모습을 되찾을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었고,




실제로도 그랬다.




Pain 또한 '제드의 파편 중 하나' 였으며,

'다이쥰'의 가족과도 같은 존재중 하나였으니까...



attachment image



-------------------------------------------------------------------------------------------



attachment image
ㄴ자신의 정체성을 깨닫게 되어 바뀌어 버린 악귀 '경준'의 진짜 모습



-------------------------------------------------------------------------------------------

'THE NIGHT'





'그 밤'





'경준' 그는 자신이 두르고있던 동대륙 '영웅'의 증표를 벗어 던져버리고는

자신이 느끼기에 가장 흡족한 장소에서 그것을 불태웠다.



모든 세속적인 것과 자연의 굴레, 또 인간성도 함께...



굴레를 벗은자 그 악한 뜻을 이어받은자.

눈에서 피어오르는 사륜안의 차크라와 눈에 보일정도의 의 오오라,


'어둠 그자체'에 휩싸인 '경준'은 그자리에서 광소를 터트렸다.




뒤늦게서야 학살을 신고받고 자신들의 영웅이 었던 [경준]을,


부랴부랴 경준을 사로잡으려 달려오던,

오스테라 재판소의 경비병들은 '그 놀라운 광경'을 보고서




실금을 터트리며 자신들이 쥐던 창을 땅에 무심코 내려놓고 말았다.




오스테라에서 탈주한 경준,



그는 자신을 데리러온 동료인 선지자 Pain



또 다른 타락한 동대륙의 영웅 일우와 함께,




새로운 동료가 기다리고 있는

[동 아카츠키 제 3지부]로 떠났고,




이후로도 '경준'은,

오키드나 아카츠키의 대장, 붉은 용의 내재자*[클린]*과 함께 뜻을 같이 하게된다.




동대륙 초식 십선비 들이 자초한 재앙의 시작,,



거짓된 평화의 시대에 따라,


다시금 암살왕 제드의 사악한 정화의 불길이 타오른다.




attachment image




암운이 드리운 오키드나 동대륙 ...




거부할 수 없는

증오의 화신 [제드]의 의지를 따라 세상을 종말로 이끌기 위해서.



자신의 파멸 또한 예감하며,



이리하여,

경준은 빛과 정의를 떠나 새로이 악의 길을 걷게 된것이었다......


**





to be continued.









attachment image

이 문서는 총 62번 편집 되었으며, 2명이 편집에 참여하였습니다.

최종편집자 : Pain @오키드나 | 계승자 37레벨 | 그림자 춤꾼 | 워본 (2019-02-12)
우수편집자 : Pain @오키드나 | 계승자 38레벨 | 그림자 검 | 워본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