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테라의 영웅 아르카디오

관련링크



오스테라의 영웅 아르카디오

제목 : 오스테라의 영웅 아르카디오
분류 :
작자 : 미상

오스테라의 영웅 머리말

도시가 파괴될 운명을 빗겨낸 영웅이여. 긴 전쟁의 틈에
서 찾아온 갑작스러운 여왕의 죽음이 그녀를 차디찬
관 속으로 뉘였을 때. 광기에 찬 점령군은 도시를 지옥
으로 몰아넣으려 하였노라. 항구의 모든 것이 잿더미
로 변하려 할 때.
오스테라의 젊은 상인 아르카디오가 비로소
세상 앞에 나섰으니 그의 지혜와 용기로 네 장군들의
요동치는 분노를 가까스로 진정시켰노라.
미래를 내다본 자, 칼리오 아르카디오여.
네 장군에게 이슈바라의 꿈을 일깨워준 자여.
찬란한 자유항을 지켜낸 칼리아이 가문에 축복 있으라.


--------------------------------
퀘스트.

책을 가지고 오스테라 도서관에 가면 퀘스트가 자동으로 생성된다.
탑의 도시 도서관에 가면 도서관 사서 티나레이 라는 NPC를 만날 수 있습니다.

attachment image
▲ 예쁘게 생긴 NPC 티나레이. 모든 퀘스트의 시작 NPC다.



1. 오스테라의 영웅



도서관 사서 티레나이 : 이런책이 있었나? 잠깐만...


이 책은 장기 연체된 책이잖아! 아이, 정말! 나중에 반납되거든 연락 주도록 할게. 미안.


이 책을 가져가면 오스테라의 영웅은 둘째치고 자기 일이나 도와달라는- 무책임한- 티레나이에 의해 연퀘를 받을수 있습니다.


2. 티레나이의 의뢰



도서관 사서 티레나이 : 그런데 혹시 들어봤니? 란 책 말이야. 칼리아이 가문에서 찾아


달라고 하는데 난 도서관 책 정리할 시간도 없단 말이지.


아차! 이건 비밀로 해달라고 했는데... 이렇게 된 이상 나랑 비밀을 공유하게 됐으니. 그래! 000(본인 닉네임).

나 대신 그 책을 좀 찾아줄래?


탑의 도시에서는 모든 것을 살 수는 없지만 어떤 것이든 구할 수 있단 말이 있찌! 자 가서 도시 사람들에게 물어보는 것부터 시작해 줘.


응? 왜 아직도 출발 안했어? 어서 가. 어서!


티레나이의 의뢰를 받고 탑의 도시 상업지구를 돌아다니며 정보를 주는 NPC를 찾습니다.

찾는데 시간이 걸립니다 --::: 파란색 물음표가 뜨는 NPC를 찾으세요.

공연하는 곳과 던전 옆 부근에 있습니다.

attachment image
- 이브람과의 대화 -


이브람 : 라? 이보게 조바딤. 자네 혹시 들어본 적 있나?


조바딤 : 글쎄. 그런 종잇조각들은 취급 안 한 지 꽤 오래돼서 말이지. 하지만 카... 뭐라 하는 사람이 옛 물건들은 기가 막히게 다루지 아마?


이브람 : 그런가? 누군지 난 전혀 모르겠군. 이보게. 도움이 못돼 미안하네.


이브람과 이브람과 동업을 하는 조바딤은 그 책에 내용에 대해 전혀 모르겠다네요.
알디브 에게 가봅시다.

- 알디브와의 대화 -


알디브 : 어서 오십시오. 책이라... 전 장사하는 내내 도구만 취급하여 그쪽으론 도움이 되지 못하겠군요.


아참, 옛 물건들을 취급하는 자가 재개발 구역 앞에서 장사한다는 소리는 들었습니다만... 그의 소문이 좋지 못하니 조심하십시오.


사람 겁주는군요.

모암에게 가봐도 비슷한 대답입니다.

사람들이 언급했던 '카르딘' 이라는 자를 찾아가봅시다.

attachment image
- 카르딘과의 대화 -


카르딘 : 쉽게 찾지 못하는 물건들을 찾아드립니다. 옛 추억은 소중하니까요. 어서 오십시요.




3. 솔깃한 제안



카르딘 : 라? 대체 그 물건의 이름을 어디서 들으셨습니까?


아... 아닙니다. 그게 뭐든 찾을 수 있지요. 다만 그 물건은 찾기 쉬운 물건은 아니니 제가 전문가를 소개해 드리지요.


자, 이 나무판을 드릴 테니 가지고 가서 뒤편의 재개발지역 공터에 묻고 다시 제게 오십시오.


아!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자가 단지 좀... 유별나서 말이죠. 전문가의 방식이라고 하더군요.



갑자기 왜 일과 하등 상관없는 나무판을 묻고 오라는건지 모르겠지만... 일단 진행해야 하니 묻고 옵시다.


attachment image
▲ 묫자리를 내 손으로 파고있다..

묻고 다시 돌아오면 카르딘이 연락이 왔다고 합니다.


4. 지금 만나러 갑니다



카르딘 : 어디 보자. 연락이 왔군요. 하하, 농담이 아닙니다. 워낙 은밀한 자들이라 손님께선 눈치를 채지 못하셨을 수도 있어요.


역시... 그자가 말하길 호랑이의 눈 상점가 뒤편 골목에서 조용히 만나자고 전해 왔습니다.


자, 어서 가보시지요. 그럼 하타 신의 가호가 함께하시길. 의뢰비는 다음에 만나면 받도록 하지요.



의뢰비를 안받는게 수상쩍습니다. 돈 하면 사족을 못쓰는 하리하란 아닙니까?
어찌됐건 호랑이 등뼈 산맥에 있는 호랑이 눈으로 가 상업지구 뒷편으로 가봅시다.

attachment image
갑자기 도착하자 그림자 매 암살자(레벨 50)가 나타납니다.

attachment image
이후 암살자를 잡고 나면 암살자가 나타난 곳 옆에 반짝이는 항아리가 보입니다.



5. 죽은 자가 남긴 단서


'둥근 항아리 속에서 반짝이는 빗을 발견했다. 무언가 적혀있는 것처럼 보인다.'


항아리를 다 뒤지고 나면 인벤토리에 독특한 무늬의 빗이 들어와 있습니다. 눌러주면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찬란한 자유향의 안녕을 위하여. 기꺼이 어두운 새의 깃털이 되리라. 쿠투하라


쿠루하라 라고 하면 쇠모루 마을 그림자 매 단원 쿠투하라 아닙니까?
호랑이 눈에서 내려와 쇠모루 마을 2층으로 향해 그곳에서 쿠투하라를 만납시다.
attachment image
그림자 매 단원 쿠투하라 : 무슨 용건이냐? 겁도 없이 나에게 말을 걸다니 죽음이 두렵지도 않은가? 잠깐. 네놈이 가진 그건?



6. 끝나지 않은 인연



그림자 매 단원 쿠투하라 : 미라! 이놈에 대해 아는 것이 있나?


그림자 매 단원 미라 : 그림자 매에 몸을 담았었던 흔적이 보이는군요. 헌데... 아무래도 자세히 살펴봐야 할 것 같습니다.


그림자 매 단원 쿠투하라 : 그래? 너의 목격담이 사실인지 지금 즉시 미라에게 확인을 받도록. 제대로 확인을 받게 되면 구체화된 마음의 정수를 얻게 될 것이다. 그걸 내게 보여라.



빗을 가지고 가니 무턱대고 절 의심하는군요.
메인퀘스트 중에 그림자 매 단원으로 활동했던게 이제서야 도움이 되나봅니다.
미라에게 말을 걸어서 '구체화 된 마음의 정수' 를 얻고 다시 쿠투하라와 이야기를 진행하면 됩니다.

attachment image
▲ 미라는 쿠투하라의 바로 옆에 있습니다.



그림자 매 단원 쿠투하라 : 이리 가까이 오게! 먼저 자네를 의심한 것은 미안하네. 아무래도 장소가 장소인지라...


아, 오해하진 말게. 자네를 습격한 녀석은 나와 관련이 없네. 자네는 아무래도 표적이 되 듯하네.


그림자 매 단원 미라 : 를 찾는 사람을 조용히 입막음 하라는 지시가 탑의 도시까지 전파되었을 줄이야. 쿠투하라 님 아무래도...


그림자 매 단원 쿠투하라 : 쉿! 목소리를 낮추게! 내 심복이 당한 만큼 더욱더 조심해야 해!



7. 그림자 밟기


인증을 받고 나서야 저를 믿겠다며 나선 쿠투하라. 쿠투하라의 정체는 사실 그림자 매가 아닙니다.
과 관련된 가문 칼리아이의 사람! 이렇게 연결이 되는군요.


칼리아이 가문의 심복 쿠투하라 : 사실 난 그림자 매가 아니네. 잠입해 있는 칼리아이 가문 사람이지. 옆에 미라도 마찬가지고.


자객 미라 : 믿을만한 자여. 우리의 부탁을 은밀히 들어주십시오. 모든 건 이 땅의 평화를 위해서 반드시 진행되어야 하는 일입니다.


칼리아이 가문의 심복 쿠투하라 : 미라! 너무 거창하게 말할 것 없네. 사실 우리가 좀 곤란한 상황이네. 요즘 의심을 받고 있어서 말이네. 우리도 의 행방을 쫒고 있었다네. 내 부하 로샤칸타를 마하데비로 보냈는데 아무래도 뒤가 밟힌것 같아.


자객 미라 : 그에게서 받은 마지막 연락은 마하데비 사금 채취장 언덕으로 간다는 편지였어요. 그를 도와주세요.


그 책의 행방을 쫒고있는게 이사람들 이었군요.
이사람들에게 의해서 하마터면 암살자들에게 혼쭐이 날 뻔 했습니다.
어찌됬건 그들의 심복이 위험에 처했다고 하니 서둘러 마하데비 사금 채취장으로 가봅시다.


attachment image
찾아가면 죽기 일보 직전인 그들의 심복 로샤칸타를 만나게 됩니다.


8. 쓰러진 자의 유언



로샤칸타 : 함정입니다! 이 목각 피리를 받으십시오. 그리고 바로 뒤돌아 도망치십시오! 그 물건은 믿을만한 자에게 맡겨두었으나... 교활한 크눔이 어디선가 나와 접선하는 자를 기다리고 있을 겁니다. 쿨럭, 부디 살아서 아라반을 만나십시오.


그말과 함께 숨을 거둔 로샤칸타. 그 후 그의 말대로 그림자 매 크눔이 나타나 공격합니다!
attachment image
...50레벨이지만 다굴엔 장사가 없습니다.

그렇게 쓰러진 로샤칸타와 쓰러트린 크눔을 뒤로하고 그가 부탁한대로 오스테라 빈민가의 아라반을 찾아갑니다.

attachment image
▲ 귀여운 바가지머리 소년 아라반.


아라반 : 먹을 것 좀 주세요. 복 받으실 거에요.


아니... 이 피리는?



9. 추억을 지키는 자



아라반 : 그렇군요. 로샤칸타 어르신이... 언젠가 이런 일이 있을 거라고 말씀은 하셨지만...


파라 : 우린 아무것도 몰라요! 돌아가세요!


아라반 : 파라의 말은 신경 쓰지 마세요. 그 책이 어딨는지는 제가 알고 있어요.


파라 : 오빠!


아라반 : 괜찮아. 파라야. 이분이 거짓말하시는 거 같진 않으셔. 다만 비쟈가니타 님을 만나고 와주세요. 그분의 확인을 받은 후에 건네드리도록 할게요.



보기보다 늠름한 아르반. 로샤칸타가 말한 믿을만한 자는 빈민가의 한 꼬맹이였습니다.
그 책을 이 아이들에게 숨겨둔 것이지요.
우리는 이 아이들에게 신용을 얻어 그 책을 되찾아야 합니다.
아이들이 부탁한대로 해안가를 따라가 비쟈가니타를 만납니다.


attachment image

비쟈가니타 :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 아이들의 부탁으로 오셨지요.



10. 그녀를 기리며



비쟈가니타 : 여기는 칼리아이 공이 은밀히 아끼는 장소이자. 돌아가신 그분의 부인이 좋아했던 장소입니다.


그리고 저는 그분을 기리며 이곳을 지켜오던 자라고나 할까요. 이곳의 모래를 어린아이처럼 좋아하셨죠.


당신은 외지인이라 그분을 모르시겠지만... 함께 그분을 추모해주시는 건 어떨까요. 이 가루가 담긴 병을 드릴테니 정성껏 말이에요.

당신의 마음이 진실하다면, 빛은 맑게 빛나고 그 아이들에게 충분히 증거가 될 거에요. 이제는 볼 수 없는 그분을 위하여...

그녀의 정체는 잘 모르지만 꽤 마음이 따듯한 사람인가 봅니다.
칼리아이 공의 부인이 좋아하던 장소라며 우리에게 같이 추모를 부탁하는군요.
그녀가 건내준 가루가 담긴 병을 사용해 추모를 합시다.


attachment image
▲ ...도저히 추모를 하는 모션이 아니라 좀 깨긴 했지만 어쨌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추모가 끝나면 해안가를 따라 다시 빈민가로 돌아가 우리를 기다리던 아르반을 찾아갑시다.


아라반 : 빛이 여기까지 보였어요. 그분이 살아계셨을 때 나타나던 색과 같은 빛을요. 우리가 같이 낮은 자들도 보살펴주시던 그분의 따스한 손길이 떠오르네요. 이제 벼선생 님을 온전히 믿을 수 있겠어요.



11. 찬가가 있어야 할 자리로



아라반 : 자, '봉인된 샤프란 피던 계절의 찬가'를 받으세요. 그리고 모두의 염원을 담아 그분께 전해주세요.


파라 : 슬픈 사고로 이제는 볼 수 없지만. 레아 님은 오스테라의 반짝이는 빛이셨죠. 조금이나마 힘이 되어 기뻐요.


봉인된 를 받았습니다. 봉인되어 있어서 읽을수는 없네요.
칼리아이 공의 부인의 이름은 레아 인가봅니다. 그분의 유품과 다름없는 이 책을 칼리아이 공에게 빨리 전해주고 싶네요.

아르반의 말대로 심복인 쿠투하라, 자객인 미라, 죽어간 로샤칸타, 추모하는 비쟈가니타, 오스테라의 아이 아르반.
모두의 염원을 담은 책을 오스테라 칼리아이 가문에 있는 이시도로 칼리아이에게 주러 갑시다.



attachment image
이시도로 칼리아이 : 무슨 일이신가요? 저는 사사로이 사람을 만날 만큼 한가한 사람이 아닙니다. 그런데 손에 든 그건 무엇인가요?


아니... 이 책은? 아아... 결국, 이렇게 나에게 돌아오는군. 전해줘서 고맙습니다. 벼선생.


...야이... 너때문에 이 생고생을 했는데 한다는 말이 그거 뿐이냐.
어찌되었건 그에게 책을 넘겨주면 이 책에 담긴 진실을 이야기 해줍니다.


12. 진실 혹은 거짓



이시도로 칼리아이 : 이 책은 레아와 내가 서로 주고받던 시를 모은 책입니다. 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귀한 책이지요. 흉계로 그녀를 살해한 것도 모자라 이런 일까지 꾸민 여왕을 도저히 용서할 수 없습니다.


탐욕에 눈이 먼 여왕이 이 책에 제가 뭔가 비밀을 숨겨놨다고 생각했나 봅니다. 그렇지 않고서야 뺏으려고 그렇게 무리한 수를

두진 않았을 테니 말이에요.


부디 방금 말한 사실은 비밀로 해주시길. 오스테라 시민도 모르는 사실이니 말이지요. 단지, 당신이 찾아온 책에 대한 보답이라고 합시다.

저는 조용히 복수의 그날을 위해 준비를 해야겠습니다.


참, 서신을 하나 줄 터이니 '도서관 사서 티레나이' 에게 전해 주시지요. 우리를 도와줘서 고맙습니다. 000(본인 닉네임). 당신에게 큰 빚을 졌군요.


그 책은 그저 죽은 귀부인 레아와 이시도로 칼리아이 공의 연애 교환일기 같은 거였군요.
그런줄도 모르고 귀부인 레아를 죽인 여왕은 눈에 불을 켜고 그걸 찾았나 봅니다.
이 퀘스트 만으로는 귀부인 레아가 어떻게 죽은건지 알 수 없지만, 조만간 그에 관한 내용이 추가될지도 모릅니다.
혹은 이미 스토리를 잘 알고 계신 분들이라면 알지도 모르겠네요.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제보 부탁드려요.

아무튼 그가 준 서신을 들고 다시 마하데비 탑의 도시,
제가 의뢰를 성공하기를 목빠지게 기다린 티레나이에게 가봅시다.



attachment image

도서관 사서 티레나이 : 역시! 내가 사람 보는 눈은 정확하다니깐! 고마워! 도와줘서.


칼리아이 공에게 칭찬도 받고 기분 좋네. 그런데 그 찬가집이 그렇게 중요한 거였나?


흠... 아무튼 당신에게도 뭔가 특별한 선물을 줘야겠지? 그래! 우리 도서관에서는 특별히 칭호를 지급할 수가 있어.

샤프란은 늦가을에 피는 게 가장 예쁘다지?


늦가을 꽃잎을 기억하는 자. 정말 잘 어울리는걸! 도와줘서 고마워!


알고보니 도서관은 칭호를 지급하는 기능도 있나봅니다.

티레나이는 기다렸다는 듯이 칼리아이 공에게 칭찬도 들었겠다, 보수라면서 칭호를 줍니다.


늦가을 꽃잎을 기억하는 자.


지능 +3이 되는 칭호입니다.



출처 : 전임 기자단 "벼선생"의 글에서 퍼온 것에 추가되었음.

이 문서는 총 10번 편집 되었으며, 2명이 편집에 참여하였습니다.

최종편집자 : 명석몽 @아란제브 | 50레벨 | 비전 사냥꾼 | 페레 (2014-05-08)
우수편집자 : 명석몽 @하제 | 계승자 29레벨 | 비전술사 | 페레
신고하기